HOME > 초등 > 초등교육정보
 
중3‧고3도 혼란인데… 온라인 개학, 초등생은 어떻게 준비하지?
글쓴이ㅣ 참소리사람들 작성일ㅣ 2020.04.13 조회수ㅣ 399

 

아이스크림 홈런이 소개하는 ‘확 바뀐 새 학년 새 학기 적응을 위한 준비’

 


동아일보 DB

 

코로나19 확산으로 여러 차례 미뤄진 개학이 중3, 3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나마 9일 이뤄졌다. 그러나 학생, 학부모뿐 아니라 학교와 교사까지 모두가 처음 겪는 온라인 개학 앞에 혼란과 혼선이 잇따랐다. 수차례에 걸친 준비와 점검에도 불구하고 한꺼번에 많은 학생이 몰리면서 원격수업 접근이 지연되거나 끊기는 경우가 속출했다. 학생들 역시 실제 학교에 등교했을 때만큼의 집중력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은 원격수업의 근본적 한계를 재차 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부터는 다른 학년의 온라인 개학도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3학년을 제외한 나머지 중고교생과 초등 고학년(3~6학년)16() 먼저 개학한 후, 20()에는 초등 저학년(1~3학년)이 개학한다.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특히 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의 걱정이 크다. 비교적 학습동기가 명확하고, 스스로 학습 관리도 잘 되는 중고교생에게도 쉽지 않은 원격수업을 어린 초등생 자녀가 잘 따라갈 수 있을지 걱정인 것. 하지만 마냥 걱정만 할 수는 없다. 학습 준비와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도 있다.

 

조용상 아이스크림에듀 대표는 온라인 개학 시행 초기에 장비 준비와 접속, 학습 방법 등의 문제로 어려움이 있을 것이지만 이 기회를 잘 활용하면 자기주도학습능력을 키우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좋은 시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른 때보다 스스로 공부하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선행학습을 하면서 단기적으로 학습 일정을 짜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장기적인 학습목표를 짜고 꾸준히 실천할 수 있는 공부 습관을 들이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아이스크림 홈런의 도움을 받아 초등 학부모를 위한 온라인 개학 준비사항 및 가정에서의 학년별 지도법을 소개한다.

 

 

온라인 개학! 더 중요해진 자기주도학습 능력과 규칙적인 생활습관

 

온라인 개학 원격수업 운영방식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크게 세 가지다. 원격수업=쌍방향 화상수업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지만 같은 수업이 아니다. ‘쌍방향 화상수업은 원격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실시간 화상 수업으로 이뤄진다. 교사와 학생이 얼굴을 보는 수업으로, 수업 시간은 기존과 동일하게 40분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이나, ‘과제 수행 중심 수업은 인터넷 강의와 유사한 콘텐츠를 본 후, 또는 교사가 학습목표와 성취기준을 설정해 온라인으로 과제를 제시하면 학생이 자기주도적으로 학습하고 교사가 이를 확인해 다시 조언을 해주는 방식이다. 두 방식 모두 시간 제약이 없다. 가정에 있는 학생들 스스로에게 공부가 맡겨지는 상황이 된 것이다. 스스로 공부할 수 있는 능력에 따라 학습 효과와 학업 격차가 벌어질 수밖에 없어, 가정에서는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우선, 온라인 개학도 학교에서 수업을 하는 것과 똑같다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한다. 학교에 가는 시간에 일어나 책상에 앉아 같은 시간 매일 공부하도록 한다. 이를 위해 아이가 혼자도 수업을 할 수 있도록 개학 전에 아이와 함께 여러 번에 걸쳐 수업 참여 연습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으로 수업을 하기 때문에 미디어 노출에도 유의해야 한다. 가급적 PC 혹은 스마트 기기는 거실이나 부엌 등 공개된 장소에 옮기는 것을 추천한다. 수업을 듣는 동안 다른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수업이 종료된 후 주기적으로 자녀 학습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조 대표는 처음 해 보는 온라인 수업은 초등학생에게 낯설고 어려운 일이다. 격려와 함께 긍정적인 태도로 대화하면서 환경 변화에 익숙해지도록 돕는 것이 좋다면서 매일 일정 시간 동안 학년에 맞는 학습 활동에 집중하는 습관을 함께 길러준다면, 학업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1~2학년, 읽고 쓰는 연습 충분히 해야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한 가정 내 지도도 중요하다. 특히 학년별로 학습 내용에 차이가 크고, 교과 성취기준이 요구하는 수준도 다른 만큼 학년에 맞춘 적절한 지도가 필요하다.

 

먼저 1, 2학년과 같은 저학년은 정해진 시간만큼 책상에 앉아있는 습관부터 들여야 한다. 책상에 앉아 40분의 수업 시간과 10분 쉬는 시간에 맞추려고 연습하면 좋다.

 

책 읽기와 글쓰기 연습도 필요하다. 현재 초등학교 저학년(1, 2학년)의 경우, 대부분의 학생이 입학 전에 기초적인 읽기, 쓰기가 가능하다. 글을 읽고 이해할 수 있으면 학습에 자신감도 생길뿐더러 입학 후 한두 달 후에는 알림장도 적어야 하므로 아이가 조금 더 빠르게 적응하기 원한다면 집에서 미리 연습하고 가는 것이 좋다.

 

근육이 발달하지 않은 1학년 때는 조금 힘들더라도 바르게 연필을 잡고 쓸 수 있도록 지도하는 노력이 우선 필요하다. 2학년이 되어서도 한글을 읽고 쓰지 못한다면 하루빨리 완전히 익힐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한다. 1학년 교과서를 바탕으로 복습하고, 한글 교육 애니메이션으로 다양한 낱말을 익히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특히 2학년부터는 공부습관을 잡아줘야 한다.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책상에 앉아 매일 꾸준하게 해 내는 습관이 필요하다. 일정 관리가 어려운 나이기 때문에 부모가 체크리스트를 준비해 확인해 준다.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일을 다 했을 경우 보상을 해주는 것도 좋다.

 

 

3~4학년, 늘어난 학습량 대비 가정학습이 중요

 

3, 4학년 학생들이 가장 당황스러워하는 것은 늘어난 수업 시간과 교과목이다. 처음 배우는 사회와 과학 과목은 배경지식이 있으면 교과서가 수월하게 읽히고, 낯선 과목에 대한 거부감도 줄일 수 있다. 틈이 나는 대로 책을 많이 읽는 것이 좋은데, 교과 관련 그림책을 보는 것도 추천한다. 과학 지식이나 동물을 소개하는 그림책은 과학 배경지식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된다.

 

초등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과목은 수학이다. 수학은 계열성이 뚜렷한 교과여서 기초학력이 부족하면 학습에 어려움이 생기고 이로 인해 자신감을 잃을 경우 다른 교과 학습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3학년까지는 비교적 단순한 연산을 배웠지만 4학년부터는 혼합 계산과 훨씬 어려운 개념을 배우게 된다. 받아 올림, 받아 내림, 구구단 등 앞 학년(3학년)에서 요구되는 연산 연습을 꾸준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매일 일정한 양을 정해진 시간 동안 푸는 연습을 반복하며 계산의 정확성과 속도를 높이도록 한다.

 

국어 실력은 모든 과목의 기본이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국어뿐 아니라 모든 교과의 문장의 수준이 높아지기 때문에 문장 이해력이 떨어지면 자칫 성적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사전을 찾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요즘은 인터넷을 활용하면 단어 뜻뿐만 아니라 단어를 활용한 속담이나, 관용구 등을 연관 지어 검색할 수 있어 편리하다.

 

4학년의 경우 지문이 길어지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 능력을 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방법으로 글을 읽고 이해하는 능력을 키워줘야 한다. 신문을 구독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영상 보기에 익숙한 아이들이 활자에 친해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TV 뉴스에서 본 이야기, 부모님과 나눈 이야기를 신문에서 다시 보면 자연스럽게 배경지식도 쌓이고 어휘 수준도 올라간다. 한자어와 속담이 교과서에 등장하기 때문에 방학 동안 고사 성어나 속담 관련 책을 읽는 것도 교과 공부에 도움이 된다.

 

 

5~6학년, ‘수포자되지 않도록 수학 개념 탄탄히 잡아야

 

5, 6학년의 경우,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소프트웨어 교육(SW)이 신설되어 실과 과목에서 알고리즘과 프로그래밍을 체험하는 것 외에 4학년과 비교해서 큰 변화가 없다.

 

대부분 학부모들은 자녀가 고학년이 되면 아이가 알아서 잘 하겠지라는 생각에 관심을 덜 갖게 되지만, 사춘기에 접어드는 5학년은 정서, 공부 습관, 진로 고민까지 부모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다. 예민한 아이를 위해 부모가 함께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 , 지나친 간섭보다는 아이가 요청할 때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는 것이 좋다.

 

특히 5학년부터는 진로교육이 시작되고, 생활기록부에 처음으로 진로 희망사항을 기록한다. 아이가 진로를 탐색하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주는 것이 필요한 시기다. 아이가 관심 있어 하는 직업의 전망을 알아보도록 지도하고, 해당 직업에 요구되는 구체적인 준비사항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 다만, 대중 매체에서는 관련 직업의 구체적인 상황까지는 알려주지 않기 때문에 학부모들은 자녀에게 희망 직업을 위해 어떤 능력이 필요한지,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하는지 등 자세한 정보를 알려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특히, 4학년까지 수학 개념이 완벽하게 자리 잡지 않으면 5학년부터 흔히 말하는 수포자의 길을 가는 아이들이 생긴다. 5학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4학년까지의 수학을 철저하게 복습해야 한다. 아이들이 어려워하는 약분, 통분, 최대공약수, 최소공배수등을 확실히 복습하고 5학년 때 배울 수학 개념들을 미리 눈에 익히도록 한다. 수학 문제는 많이 푸는 것보다 틀린 문제를 정확히 분석하고 비슷한 유형을 틀리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 노트에 풀이과정을 꼼꼼히 적고 풀이 과정, 틀린 이유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6학년이라면 두 수의 최소공배수 및 최대공약수 구하기, 두 자릿수 이상의 나눗셈, 기본적인 도형의 넓이 구하기 등은 확실하게 익히고 넘어가야 한다.

 

초등학교의 최고 학년이 되기 위해서는 열심히 공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스로 학습 계획을 세우고 꾸준히 실천하는 습관을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루에 몇 시간을 공부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떻게 공부했는지에 따라 학습의 성패가 좌우되므로 효율적인 학습 전략을 모색해보고 목표를 정한 뒤 꾸준히 실천하도록 플래닝 연습을 하도록 한다.  

 

출처:에듀동아(http://edu.donga.com/p=article;ps=view;at_no=20200409132610373631;titleGbn=;page=1) 

 


첨부파일 :


BH입시연구소 / 서울시 마포구 토정로 35길 11 5층 / 사업자등록번호 265-59-00380 / 대표번호 02-6933-0001 / 이메일 chamsori1995@naver.com


                                          COPYRIGHT(C) 2012 CHANSORIPERSONS ALL RIGHT RESERVED.